본문 바로가기
역사문화 이모저모

약에 쓰려면 없는 개똥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2. 19.



박엽朴燁이란 사람이 함경도 병마절도사로 있을 때다. 이경운李卿雲이라는 사람이 과거시험을 주관하는 시관試官으로 오자 박엽이 성대한 잔치를 열며 "내일 우리가 사냥을 하는데 구경 오시지요?"라고 했다. 


박엽이 이경운을 골탕 좀 먹이겠다고 해서 두 살된 망아지한테 호랑이 가죽을 씌우고 숲에 숨겨두고는 그 망아지 어미 말은 이경운이 타도록 했다. 


 


사냥이 시작되자 호랑이 가죽을 쓴 망아지가 이경운이 탄 어미말을 향해 열라리 달려오는 것이었다. 이러기를 반복하다가 결국 이경운이 말에서 떨어지니 박엽이 말하기를 


"말에서 떨어진 사람한테는 개똥만큼 좋은 약이 없답디다."


하지만 산야라 개똥을 구할 길이 없었다. 


할 수 없이 사냥개를 죽여서는 그 배를 갈라 끄집어 낸 똥을 물에 타 올리니 이경운이 눈을 감고는 한 그릇을 다 먹었다. 


 


《어우야담》에 나온다.

 

(2014. 2. 1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