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용인 보정동서 미니어처 신라왕릉

by 한량 taeshik.kim 2020. 11. 17.

 

용인시, 사적 제500호 보정동 고분군 발굴 현장 공개

- 대형 석실분 주변 6~7단 적층된 호석 발견 -

 

용인시는 사적 제500호 보정동 고분군 내 104호분 학술발굴조사 성과에 대하여 11월 17일 오전 11시 현장 공개했다고 밝혔다.

 

용인 보정동 고분군은 6세기에서 9세기까지 장기 지속적으로 신라고분이 조성된 유적으로 이번 학술발굴조사를 통해 6세기 후반 ~ 7세기 초에 조성된 석실분과 6~7단 석재를 쌓아 만든 호석이 확인되었다.


 

104호분은 시신을 안치하는 매장주체부의 규모가 450×330×190cm(길이×너비×깊이)로 보정동 고분군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고분 중 가장 대형이다. 벽석은 잘 다듬은 돌로 9~12단 쌓았는데 위로 갈수록 좁아지는 형태이다. 벽석 위에는 2m가 훌쩍 넘는 대형 석재로 덮어 마감했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고분의 바깥 테두리에 해당하는 호석이다. 경주를 중심으로 한 경북지역에서는 여러 단의 호석을 설치하고 왕릉에는 대형 호석에 조각을 하는 경우가 많으나 중부지역 신라고분에서는 대부분 1~2단의 호석을 돌리는 식으로 간략해지는 경향이 있다.


 

104호분의 호석은 일정한 간격으로 대형 석재를 배치하고 그 사이는 20~30cm의 작은 돌을 6~7단으로 쌓아 조성하여 중부지역 신라고분 중에서는 양평 대평리 고분군 외에는 그 사례를 찾아 보기 어렵다.


 

보정동 고분군 내에서 확인된 다른 고분들과 규모 및 조성방식의 차이가 보여 피장자가 재지세력이 아닌 경주와 친연성이 있고 사회적 지위가 높은 인물일 가능성이 있다.


 

용인시 관계자는 “중부지역 최대 신라 고분군인 용인 보정동 고분군의 발굴조사에서 확인된 자료를 연구하여 향후 우리 역사에 대한 현장교육의 장소로 정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1

  • 쟁이 2020.11.18 06:59

    용인의 소중한 문화유산 보정동고분군이 편안하고 멋진 문화재공원으로 재탄생해주길 기대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