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이데올로기로 혁파하는 무령왕릉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10. 12.
반응형

 

무령왕릉 발굴 50주년을 기념해 공산성 앞에 선 무령왕 동상 제막. 이 시대 무령왕은 무엇일까? 

 

무령왕릉 발굴은 정치사의 맥락으로 접근해야 한다. 언제까지 남조 유물이 어떻네, 왜와의 관계가 어땠네 하는 식으로 소비할 수는 없다.

그 논리를 혁파해야 하며, 그에 내재한 내셔널리즘 이데올로기를 간파하지 않으면 안된다. 이건 죽었다 깨어나도 고고학은 할 수 없다.

자신을 겨냥하므로..

(2020. 10. 12) 

***

모든 학문이 그렇듯이 고고학 역시 당대 사상과 뗄 수 없다. 고고학은 그 내재하는 태생 공간이 더 내셔널리즘과 밀접할 수밖에 없거니와, 그런 특징은 한반도 고고학에서 유감없이 드러난다. 졸저에서 누누이 밝혔듯이 무령왕릉은 민족주체성이라는 시각에서 소비되었으니, 그 발굴 50주년을 맞아 다시 난무하는 갱위강국更爲强國은 이 시대가 무령왕릉을 소비하는 표상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