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헛산 견생犬生


문득 상념想念한다.

내 견생犬生 헛되지는 아니했는가?

내가 계속 이리 살아야 하나?


인간계 절대 각자覺者 싯따르타가 그랬다더군.

천상천하 유아독존 天上天下唯我獨存

이라 말일세.

한데 말이야 이 세상엔 개새끼가 너무 많아.

다들 저 잘났다는데 말야 족보도 없는 똥개더만.

남한산 망월사望月寺  견공은 오늘도 생각한다.

견생犬生도 괴로워.

그래 옆집 장경사 또순이나 만나러 가야지.

혹 알아?

닭백숙 집 닭뼈다귀라도 얻어걸릴지?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친구', 언제나 내가 먼저 입력한 전화번호  (0) 2019.06.09
이태리제 안경집  (2) 2019.06.08
헛산 견생犬生  (0) 2019.06.08
Hydrangea in rain  (0) 2019.06.07
보湺, 함부로 억단할 일이 아니다  (1) 2019.06.06
연세대의 봉준호 마케팅  (0) 2019.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