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이태리제 안경집


두어달 전이다.

어느 지인 sns 계정을 보니 이탈리아에서 탱자탱자 하는 중이었다.
뭔 말로는 업무차 갔다는데 아님이 분명했다.

내친 김에 거기 안경집 하나 좀 사다 달랬다. 

당신이 나를 안다는 것 자체가 당신 인생엔 축복이니, 그런 축복에 대한 보답으로 내가 고마이 받겠다 했다.

그 지인이 귀국한지 두어 달..

오늘 첨 만났는데 턱 하니 선물이라고 안경집을 내놓는다.

받고선 대뜸 따졌다.

"고작 한 개?"

파안대소했다.

음..그나저나 이태리제 가죽제품이라 그런지 냄새도 달라.

순전히 기분인가?

시름하는 노안이 이태리제 안경집 안경으론 어째 더 잘 보이는 듯.

개안한 심봉사인듯.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가장 큰 비극은....  (8) 2019.06.11
'새로운친구', 언제나 내가 먼저 입력한 전화번호  (0) 2019.06.09
이태리제 안경집  (2) 2019.06.08
헛산 견생犬生  (0) 2019.06.08
Hydrangea in rain  (0) 2019.06.07
보湺, 함부로 억단할 일이 아니다  (1) 2019.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