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Hydrangea in rain

간밤 비바람에 퍼뜩 그 수국 어떤 몰골일까 궁금해 찾았더니

삼십년 직장 생활 찌든 오십대 중반 회사원 퇴근버스 몰골이다.

그러지 않았던가?

수국은 죽음과 종말이라고.

하나 더 붙인다.

피곤이라고
개피곤이라고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태리제 안경집  (2) 2019.06.08
헛산 견생犬生  (0) 2019.06.08
Hydrangea in rain  (0) 2019.06.07
보湺, 함부로 억단할 일이 아니다  (1) 2019.06.06
연세대의 봉준호 마케팅  (0) 2019.06.04
가서는 안 되는 곳  (0) 2019.0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