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nglish Literature

Four live coals, 마른 장작을 태우는 네 가지 석탄

영문학 시원을 연 중세 잉글랜드 작가 제프리 초서Geoffrey Chaucer ( c. 1343 ~ 1400) 불후의 대작 《켄터베리 이야기 The CANTERBURY TALES》 중 한 대목이다. 

뻐기기, 거짓말, 분노, 탐욕 이 네 가지는 늙는다고 사그라지지 않는다고 등장 인물 누군가 갈파한다. 

아마 이 인물을 통해 초서가 하고 싶은 말이었으리라 나는 본다.  




우리 늙은이도 이와 마찬가지라. 

썩어가면서도 비로소 익기 마련인 법. 

세상이 피리를 불어주는 동안 우리는 춤을 추지.

우리의 의지엔 못된 못 하나가 박혀서 

머리는 흰데 푸른 꼬리를 달고 다니는 파와 같단 말이지.

이 세상 재미 볼 기력은 이제 다 없어져도 욕심만 살아남아 야단이지.

행동으로 옮길 수 없으면 말로라도 해 보려하고

불은 꺼진 지 오래지만 재만 휘젓는단 말이지.


"아직도 우리에겐 불타는 네 가지 석탄이 있소이다. 

뽐냄, 거짓말, 화냄, 욕심부리기가 바로 그것인데 

이 불꽃들은 나이가 들어도 꺼지지 않고 

팔다리가 말을 듣지 않는 나이가 되어도 이 욕망의 마귀는 

어떻게 떼어버릴 도리가 없는 거요."  


캔터베리대성당



3874         We olde men, I drede, so fare we:
                    We old men, I fear, fare like that:
3875         Til we be roten, kan we nat be rype;
                    Until we are rotten, we can not be ripe;
3876         We hoppen alwey whil that the world wol pype.
                    We dance always while the world will pipe.
3877         For in oure wyl ther stiketh evere a nayl,
                    For in our will there sticks ever a nail,
3878         To have an hoor heed and a grene tayl,
                    To have a white head and a green tail,
3879         As hath a leek; for thogh oure myght be goon,
                    As a leek has; for though our power is gone,
3880         Oure wyl desireth folie evere in oon.
                    Our will desires folly continually.
3881         For whan we may nat doon, than wol we speke;
                    For when we can not do anything, then will we talk about it;
3882         Yet in oure asshen olde is fyr yreke.
                    Yet in our old ashes fire is raked over (covered).

3883         "Foure gleedes han we, which I shal devyse --
                    "Four live coals have we, which I shall describe --
3884         Avauntyng, liyng, anger, coveitise;
                    Boasting, lying, anger, greed;
3885         Thise foure sparkles longen unto eelde.
                    These four little sparks belong to old age.
3886         Oure olde lemes mowe wel been unweelde,
                    Our old limbs may well be feeble,
3887         But wyl ne shal nat faillen, that is sooth.
                    But desire shall not be lacking, that is truth.

캔터베리성당 내부


from The Reeve's Prologue of 1.4 the Reeve's Prologue and Tale of The CANTERBURY TALES by Geoffrey Chauc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