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윤의 photogallery

사쿠라 지난 자리 채운 유채

순식간에 핀 벚꽃이 느닷없이 사라진 경주엔

유채 만발해 온 들녁 노랑으로 물들이며 월정교 병풍을 친다.

이 즈음 모두가 모네요 마네다.



Photo by Seyun O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