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가을거미 An Autumnal Spider

by 한량 taeshik.kim 2020. 9. 23.


질퍽한 가을이다.

가을이 질퍽할수록 거미는 배가 땡땡해진다.



누랭이는 더 누래지며


 
나는 또 호박죽이 땡긴다.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은 레넌보다 놀라운 레넌 살해범  (0) 2020.09.24
구색맞추기, 언제나 꼬바리  (1) 2020.09.23
가을거미 An Autumnal Spider  (1) 2020.09.23
고래떼, 독살에 걸리다?  (0) 2020.09.23
광안리에서  (0) 2020.09.23
니들이 게맛을 알어?  (0) 2020.09.22

태그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