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구색맞추기, 언제나 꼬바리

by 한량 taeshik.kim 2020. 9. 23.


어떤 학술대회는 기자 혹은 언론인을 발표자 목록에 찡가주기도 한다. 이런 학술대회는 예외없이 턱징이 있다.

언론인 발표는 언제나 맨 꼬바리라, 도망도 못 간다. 끼워주기 찡가주기 병폐라 덤이란 뜻이다.

이 대회도 맨 꼬바리다. 이것도 이골이 나서 그럼 어찌 대처하는가? 실컷 놀다 발표시간에 딱 나타나준다.

그러곤 밥 먹으러 간다.

(2019. 9. 23)

***

어제 고성공룡박물관 발표도 꼬바리였고 그제 하남불교유적 발표도 꼬바리였다.

난 꼬바리다.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박에서 해방하는 공부  (1) 2020.09.24
죽은 레넌보다 놀라운 레넌 살해범  (0) 2020.09.24
구색맞추기, 언제나 꼬바리  (1) 2020.09.23
가을거미 An Autumnal Spider  (1) 2020.09.23
고래떼, 독살에 걸리다?  (0) 2020.09.23
광안리에서  (0) 2020.09.23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