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와 함께한 나날들, 기자? 기뤠기?

《풍납토성 그 이후》



풍납토성 글 쓴다고 13년 전에 낸 내 책을 참고 중이다. 지금 쓰면 저리 쓰지는 않을 것이다.
그때는 그만큼 내가 격정적이었고 나 아니면 풍납토성 없어진다는 착각에 살았다.
특히나 사람들을 불편하게 한 대목이 많음을 고백한다.

저걸 내고는 적절한 시점에 《풍납토성 그 이후》(가제)라는 제목으로 이 책 이후에 전개된 풍납토성 사태를 정리하고 싶었다. 

풍납토성 연표


이 책이 나름 의미가 있다면 풍납토성 사태 한복판에서 그것을 직접 대면한 자의 증언이기에 비록 그 증언이 나 중심의 편파적일 수밖에 없는 숙명은 있을지언정 당시의 사태를 나름대로는 절절히 기록하고자 했으며, 그에 더불어 풍납토성 일지를 나름으로는 일목으로 요연하게 정리하고자 한 데 있을 것이다.

특히 20세기 이래 풍납토성 역사는 그간 단편을 면치 못했는데 이 책을 준비하면서 나는 당시까지 구할 수 있는 모든 풍납토성 자료를 입수했다고 자부하며, 그것을 정리해 두장짜리 연표로 간략화했다.

풍납토성 연표


이후 풍납토성과 관련한 유의미한 자료를 다수 추가 확보해 그것을 후속편에 소개할 작정이었으나 흐지부지하고 말았다.

500쪽을 헤아리는 저 책에서 498쪽을 버릴 수 있으나 두 쪽짜리 연표만은 버릴 수 없다. (2013.10.20)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