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가을날 전봇대는 삼성마이젯 전지현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9. 6.
반응형



1930년대던가? 이미지즘인가 모더니즘인가를 내걸고 등장한 김광균은 느닷없이 와사등을 읊었다.

앞서 T. S 엘리엇은 커피숍을 시에다가 끌어들였다.

그가 말한 황무지 waste land는 실상 커피가 흐르는 바다였다. 아마도 축음기로 노래도 들었을 테고 이미 영화시대였으니 영화관도 들락했을 테지만 이런 말은 없다.

김광균의 와사등은 촛불의 추방이었고 밤의 퇴출이었다.

가을날만큼 전봇대가 아름다운 때 없다. 파란 가을 하늘 꿰뚫고선 치렁치렁한 전선줄 칭얼칭얼 쟁인 전봇대도 연중 오직 이때만큼은 한창 시절 삼성 마이젯 프린터를 선전하던 전지현 몸매를 능가하는 강렬이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QHawMMX2RiU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