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공주 정안의 밤꽃


몇년전 이맘쯤 공주 정안쪽 어드메 풍광이다.

장미 지난 자리엔 언제나 밤꽃이 만발하기 마련이고

그 밤꽃 아래선 비린내가 진동하는 법이다.

그 비린내 좇아 양봉업자들이 신이 나는 계절이라 

아카시아 따라 북상한 그들이 도로 남쪽으로 내려와선 

다시 밤꽃 따라 북상한다. 

밤은 밤과 더불어 비린내 벌꿀을 선사한다.

이 밤꽃을 올핸 어디에서 완상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