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남한강변에서 불러본 이름 김학의

 

김학의가 저 별장에서 벌개벗고 질펀하니 놀 적에 몇 살이었는지 기억에 없다.

묻고 싶었다.

넌 그 나이에 그럴 흥이 나더냐?

(지금 보니 김학의는 1956년 생이라, 저 별장 성접대 사건은 2006년이라, 당시 학의는 만 50이었다. 얼나 때구만...)

 

 

 

궁금했다.

불렀다.

이리오니라.

 

주모는 간데없고 두어마리 개새끼만 요란스러 짖어댄다.

쥔장은 출타하셨는가?

묻는 말에 개가 이르기를


멍멍

켁켁

하는데, 자동번역기 돌려보니 이렇더라.

온 세상 다 더러븐데 나만 혼자 끼끗하여 이리로 쫓겨났느니, 자넨 흘러가는대로 살라.

 

 

원주시 부론면 정산리 2118-2에 소재하는 김학의별장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창궐하는 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