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셸리의 길, 키츠의 길

 

그래 아련함이라 해 두자.

진펄 두터운 연못 바닥에 자갈 하나 가라앉아 일으킨 작은 꾸중물이라 해 두자.


미련일까?

점심시간 빌려 인근 교보문고 들러 무념무상 이 책 저 책 구경하는데

어쩌다 저에 눈길이 갔다.

이젠 원서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얄팍한 영시 혹은 영어 편지 번역 두 권 집어왔다.

 

 

저 길 갔음 행복했을까?

 

편집국 야간 데스크석 앉아 야전사령관 노릇하는 지금이

셸리보다

키츠보다

못할 리 없잖은가?

요절한 저들보다 두 배 이상을 산 내가 무에 모자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