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듣고 싶은 말만 듣는자, 우리는 그를 독재자라 부른다

by 한량 taeshik.kim 2018. 7. 18.

〈 HULTON ARCHIVE/GETTY IMAGES 〉 


죽을 때가 다 된 킹 리어 King LEAR, 아들 없이 딸만 셋을 둔 그가 딸들을 불러다 놓고 충성 경쟁을 즐긴다. 묻는다. 


"너희는 얼마나 아비인 나를 사랑하느냐. 날 사랑하는 딸한테 내 왕국 3분의 2를 주겠노라"


첫째와 둘째는 갖은 아양으로 아버지가 듣고 싶은 말을 한다. 막내 코딜리아 차례가 되자 킹 리어는 묻는다. 


What can you say to draw 

A third more opulent than your sisters? Speak.


이런 물음 뒤에 이어지는 대화


CORDELIA : Nothing, my lord.


LEAR : Nothing?


CORDELIA : Nothing.


LEAR : How? Nothing will come of nothing. Speak again.


CORDELIA : Unhappy that I am, I cannot heave

My heart into my mouth. I love your majesty

According to my bond, no more nor less.


LEAR : How, how, Cordelia? Mend your speech a little,

Lest you may mar your fortunes.


"없어?"

"없어요"

"없다카마 암것도 안줄끼데이?"

"천륜이 명한 아버지와 딸, 그 이상 무엇이 필요하겠사와요"

"니 한번 더 기회준데이. 말 잘해레이. 다시 한분만 말해바레이. 니 얼매나 아부지 사랑하노?"


어째 막장 드라마 같은 분위기다. 결론은 말 안해도 짐작 가능하다.


자기가 듣고 싶은 말만 듣고 싶어하는 자, 그가 바로 독재자며, 그의 결말은 언제나 비극이다.  


****


그런가 하면 남이 듣고 싶은 말만 하는 자도 쌔고 쌨다. 

이런 바 진영에 속한 자들한테서 자주 보이는 현상인데 

이놈들한테는 비판적 사고는 온데간데 없고 

언제나 곡학아세라, 


각종 궤변으로 

그 진영 내부의 부패는 눈감아버리거나

혹은 그 부패를 정당하다 주장한다. 


듣고 싶은 말만 하는 자, 

그에 호응하여 그 듣고 싶은 말만 부화뇌동하는 자 

그들의 케미스트리를 우리는 작당이라 하며 야합이라 한다. (2019. 09. 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