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똥꼬 아래로 드러나는 불알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0. 4. 10.
반응형

 

그 시절엔 왜 고무줄까지 그리 자끈둥 쉽사리 끊어지는지 흘러내리는 바지 훔치느라 여념이 없었거니와

흘러내린 궁댕이엔 똥꾸녕이 드러나고

벌린 가랭이 사이론 불알도 뽕긋이 내밀기도 했더랬다.


등때기 올라타고선 불알로 비벼댔는데

가끔 굴리기도 했더랬다.

장 께이 시치

와! 하는 함성과

우! 하는 탄성이 동시에 터져나왔다.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