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다시 일년을 기다려야 하는 자색紫色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0. 4. 10.
반응형
자목련

더는 버팅길 힘도 없다.

속살은 백설기보다 희다.

나는 자색을 숭엄과 치환한다.

자색이 간다.

숭엄도 간다.

열두달 지난 이 자리를 기얘한다.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