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모양성 채운 자주괴불주머니

흔히들 꽃타령 하는 사람을 일러

늙어가는 징조라 들기도 하거니와

그런 사람들은 대체로 꽃 이름을 모른다.

그런 점에선 나 역시 그에 하등 진배없다.

연전 나는 고창읍성, 일명 모양성에서 흐드러진 벚꽂에 넋이 나갔다가

그 풀밭 한켠에 산발한 저 꽃을 보고는 이리 썼다.

소피 마르쏘보다 이쁜 꽂

이라고 말이다.

그랬다. 소피 미르쏘 피비 캣츠 브룩 쉴즈 다 합친 것 보다 이뻤다.

그 이름 못내 궁금했는데 저 사진 본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자주괴불주머니

란 참으로 요상한 이름을 붙이더라.

안팎으로 사납기만 한 이 즈음

너를 보며 심사 달래본다.

다른 모든 걸 잃고 너를 얻었으되 그 자주빛 찬란함 만끽하기엔 너무 짪아 놓아주어야 할 듯 싶으나

꽃아

너는 꽃이라 좋다 말해두련다.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환영은 없었으되 구박도 없던 노트르담  (0) 2019.04.17
변사체 목련을 哭함  (0) 2019.04.14
모양성 채운 자주괴불주머니  (0) 2019.04.12
봄은 솜이불이다  (1) 2019.04.09
봄은 화투판이라  (2) 2019.04.09
작약과 모란, 모란과 토란  (0) 2019.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