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변사체 목련을 哭함

목련이 무슨 죄가 있겠는가?
화려했기에 지는 모습 추접할 뿐이다.

질 때는 전치 8주 상처라 온몸이 멍투성이요 전신 화상이라

떨어진 그것은 미끌미끌하기 짝이 없으나, 곧장 거무틱틱해져 익사체가 되니


실은 이보다 더 장엄한 죽음이 있는가?
그런 까닭에 내 너를 곡하리니


목련아
그래서 나는 너가 더 좋다라 한다.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탕가루 바른 철쭉꽃  (0) 2019.04.18
환영은 없었으되 구박도 없던 노트르담  (0) 2019.04.17
변사체 목련을 哭함  (0) 2019.04.14
모양성 채운 자주괴불주머니  (0) 2019.04.12
봄은 솜이불이다  (1) 2019.04.09
봄은 화투판이라  (2) 2019.04.09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