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박물장수 애송哀送하며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2. 27.


말할 것도 없이 21세기 박물장수다.

이것도 전문 매장이 생기는 바람에 점점 설땅을 잃어가거니와 글타해서 무형문화재니 하는 이름으로 현시점에 고정박제할 수는 없다.

그리 흘러갈 뿐이다. 사라짐이 애잔함을 불러일으키기도 하거니와 저 목소리 큰 것 중 일부가 무형문화재니 명장이니 하는 이름으로 살아남을 뿐이다.

하긴 북청물장수도 자최를 고했으니 언제까지 한강서 길어온 물을 사서 쓰야겠는가?

보니 댐을 없애야 한다는 주장 나는 결코 용납하지 않는다.

댓글1

  • 몽하나 2021.02.27 15:09 신고

    한국에서는 신기하지만 ㅎㅎ 이곳은 일상입니다.
    옷. 생선 채소 과일 뚝배기그릇 숯 빗자루 등등 저는 너무 정겹네요.
    잘 보고 갑니다.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