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漢詩 & 漢文&漢文法

아침엔 흐드러진 꽃이 저녁이면...

by Herodopedia taeshik.kim 2018. 5. 21.
반응형


이태백의 고풍古風이라는 제하의 시 일부다. 


天津三月時 천진교에 삼월이 오니 

千門桃與李 집마다 복사오얏 만발하네

朝爲斷腸花 아침엔 애 끊는 꽃이었다가 

暮逐東流水 저녁엔 동쪽으로 흐르는 물 따라가네 

前水複後水 앞선 물 뒤따르는 물이 밀어내듯

古今相續流 옛날과 지금은 이어 흐르네

新人非舊人 새로운 사람 옛 사람과 다르나 

年年橋上遊 해마다 다리에선 노니며 즐기네


태백은 쉬운 말을 참으로 쉽게 구사하는 재주가 특출나거니와, 그의 시는 대부분 실은 철리哲理의 특징을 지닌다. 이 고풍 역시 그러해서, 어거지 연상 기법을 통해 어거지 삶의 지혜 혹은 도덕을 설파하는 후대 성리학 계통과는 결이 완전히 다르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 온 뒤 우후죽순 같은 벼  (0) 2018.05.21
창문 아래 선잠보다 짧은 봄  (2) 2018.05.21
아침엔 흐드러진 꽃이 저녁이면...  (0) 2018.05.21
조화옹 반딧불이  (5) 2018.05.20
시골길 가다보니..  (0) 2018.05.20
여름의 전령사 연꽃  (1) 2018.05.20

태그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