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문화 이모저모

자율주행의 비극은 폐차!

by 한량 taeshik.kim 2020. 2. 1.

최근 복원한 천관사지 팔각삼층석탑

 

발굴만 하고 나몰라라 팽개친다 하도 씹어돌렸더니 구척장신 이채경이 정년 코앞에 두고선 맘에 걸렸는지 우째우째해서 계우 돌덩이 줏어다가 저리 맹글어 놨다.

천관사지 팔각삼층석탑


뭐 관두고 욕먹기 싫다 이거겠지

천관사지天官寺址..김유신 애인 그 천관녀天官女랑 관계한 곳이며 인류 최초의 자율주행 초대형 사고현장이라

이야기인즉 이렇다.

말 목을 자르는 김유신과 그를 지켜보는 천관녀


유신이가 젊은날 공부하란 엄마 말 안 듣고선 졸라 기생집만 드나들었으니 그에서 기어이 단골이 생겨 천관녀라는 여인과 죽자사자 붙어지내니

스카이캐슬 만명부인 열받아 너죽고 나죽자 내가 이 꼴 보려 네 애비 서현이랑 죽음 불사한 사랑했나 씨불..너 호적판다

말 목을 자른 김유신과 그를 지켜보는 천관녀


개연히 깨달은 바 유신이 엄마한테 맹서하길

마미, 아이 디사이드 아 윌 절연하다 갓땜 천관 비치..

하지만 맘이 그런가? 오매불망 천관녀 오락가락 술 마시고 만취하면 잊을까나 해서 다른 술집 가서 열나 퍼마시곤 귀가하려는데

음주단속 떴단 말이 있었으나 그날따라 대목이라 대리운전도 되지 아니해서 할 수 없이 재매정 자택으로 자율운전 나섰는데

목이 잘린 김유신의 말


깨어보니 차가 그만 천관녀 집에 정차라

열받은 김유신..씨불..이 차가 왜 이래?

도끼로 두들겨 폐차라

사람들아

자율주행 삼갈지니라.

 

*** 관련글 ***

 

 

“김유신, 당신이 밉소” 천관녀의 원망

고려 무신정권 때 문사 이인로李仁老(1152~1220) 시화집인 《파한집(破閑集)》 상·중·하 전 3권 중 中卷에 다음과 같이 일렀다. 김유신金庾信은 계림인鷄林人이다. 사업事業 혁혁赫赫하니, (그런 사업 내용은)..

historylibrary.ne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