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제비, 제비족


박씨 물고 오랬더니, 지푸라기 물어나르며 집 짓기에 여념이 없다.


요샌 보기가 가뭄 속 콩과 진배없는 제비.


제비 사라지니 제비족도 멸실했다.

왜 제비족일까?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자집 마굿간 불  (0) 2019.05.27
물펌프 작두  (0) 2019.05.21
제비, 제비족  (0) 2019.05.20
1년전 어느 언론사 문화부에서 있었던 일  (0) 2019.05.20
떼죽음한 때죽나무  (2) 2019.05.19
아버지, 고향, 사랑  (1) 2019.05.18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