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7년만에 다시 찾은 에페수스

by 한량 taeshik.kim 2020. 11. 20.



많이 변했다. 우선 입구 들어가자마자 왼편이 새로 발굴해서 지하를 노출했다.

대로와 도서관이 한눈에 내려다보는 돈대 비스무리한 시설도 대대적으로 단장했다.




당시에도 가설물 가려놓고 대로변 왼쪽 둔덕쪽이 한창 발굴 중이고 관람료를 별도로 징수했지만 이번에 보니 그 구간은 보존처리를 끝내고 공개중이다.




원형 경기장도 보수공사가 한창이었지만 이번에 보니 대략 끝낸듯 하다. 대신 그 인근 지역이 대규모 정비 중인데 역시나 별도 관람료 15리라를 받더라.




기타 적지 않은 곳에서 발굴과 정비를 했더라.

이 역시 여유가 있으면 보존정비 쪽은 인터뷰를 하고 싶더라.




Ephesus in seven yers


(2014. 11. 20)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