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탄소년단25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vs. BTS 정국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수사중단·불기소' 권고(종합2보) | 연합뉴스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수사중단·불기소' 권고(종합2보), 민경락기자, 사회뉴스 (송고시간 2020-06-26 23:47) www.yna.co.kr 꼭 결과가 이리 되어서가 아니라, 나는 이 사안은 불기소로 간다고 봤다. 내가 무에 이쪽에 조예가 있겠느냐마는 그리 된다고 본 이유는 이 사안을 검찰이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라는 법적 구속력은 전연 없으나, 그 권고에 구속될 수밖에 없는 그런 데로 끌고갔다는 것 자체가 이를 염두에 둔 것이라고 본 까닭이 가장 컸다. 검찰이 이미 이재용에 대한 구속영장까지 청구했다가 기각당한 마당에 혹자는 이런 권고를 두고 검찰 수사가 잘못되었으니 하는 말들을 하지만 나는 개소리로 본다. 이재용은 명.. 2020. 6. 27.
2019 문화계 결산(1) 대중문화 : 펭수 열풍 속 버닝썬게이트 [2019문화결산] 만성적자 공영방송 비상경영체제송고시간 | 2019-12-15 07:00MBN·CJ ENM은 압수수색 된서리, KBS는 연이은 구설종편은 조국 국면서 약진 뚜렷 [2019문화결산] 드라마 대작 러시, 알짜는 기본 충실한 작품송고시간 | 2019-12-15 07:00예능 키워드는 나영석·김태호·미스트롯, 그리고 펭수는 광풍 [2019문화결산] '천만 영화' 다섯편 양산한 스크린송고시간 | 2019-12-15 07:00사상 최다 관객 기록 속 '중박 영화'는 실종'기생충' 한국영화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쾌거 [2019문화결산] 방탄소년단과 버닝썬게이트가 엇갈린 가요계송고시간 | 2019-12-15 07:00슈퍼엠까지도 빌보드 정복, 송가인은 트로트 열풍사재기 논란에 '프듀' 조작에 악성.. 2019. 12. 15.
Military Service is Mandatory for BTS BTS will not be exempted from military service: culture minister PARIS, Nov. 20 (Yonhap) -- Globally acclaimed superstars BTS and other high-flying K-pop stars will not be exempted from mandatory military service under the government's new guidelines on conscription waivers, the culture minister has said. Since early this year, a government task force has been working to revamp the guidelines to.. 2019. 11. 21.
BTS 휘젓고 간 피카딜리 서커스 꼬꾸라진 채로 그대로 뻗었더라. 이틀만에 새복에 샤워하고 땀냄새로 범벅한 옷가지 샤워장 깔고는 샴푸와 린스로 질근질근 밟아 빨래했다. 피카딜리 서커스 Piccadilly Circus 라는 곳이다. 번개불 콩 볶아먹는 심정으로 지난날 흘려버린 내셔널갤러리 관람을 후다닥해치우고는 인근 지인 집에 짐을 풀고는 주변에서 검색한 한국식당 찾아 늦은 저녁하러 가는 길목이다. 지난날 두번 방탄소년단이 런던을 침공했을 적에 이곳은 그 팬클럽 멤버 아미들 독무대였다. 그 광장 복판을 점거하는 저 조각상 기시감이 좀 있어 무엇인가 했더니 셰익스피어 고향 스트라퍼드 어폰 에이븐 마을 어구서 만난 듯 하거니와 동행한 지인이 "그래서인가? 이 주변에 셰익스피어 동상 공원이 있다" 한다. 내가 접대하는 자리라, 이곳 유학생활을 .. 2019. 8. 24.
아베고 지랄이고, BTS 앞에서는 무용지물 한일갈등 격화 속 BTS 日 스타디움 투어 첫 공연 '인산인해'송고시간 | 2019-07-06 18:0210~30대 일본 여성팬 주류…"BTS 노래 느끼려 한국어 공부" 우리 공장 도쿄지사에는 지사장을 포함해 특파원이 셋이다. 그중 한 친구가 유고사태인지 휴가인지 해서 둘만 근무 중이라, 그런 까닭에 방탄소년단의 일본 스타디움 공연 취재를 요청하니, 특파원을 관장하는 국제부장이 못내 곤혹스러워하면서 "사람이 없는데 우째얄지 모르겠네요"고 하면서도 "일단 도쿄랑 얘기는 해 볼께요"라고 했다. 직후 연락이 왔는데 "박세진 선배가 노구를 이끌고 오사카로 가신댑니다 ㅋㅋㅋㅋ"였다. 도쿄지사장 박세진 특파원이다. 나보다도 2년인가 먼저 들어온 선배다. 국제부장이나 내가 경찰 담당 사츠마와리 기자를 할 적에 에 경.. 2019. 7. 7.
까불다 BTS ARMY 폭격 맞은 호주방송사 호주방송사, BTS 조롱·비하에 뭇매…"불쾌했다면 사과" 한 호주방송사가 토크쇼인지 뭔지에서 방탄소년단을 소재로 올려놓고 비아냥대다가 폭격을 맞았다. 관련 보도에 의하면, 이들이 입에 올린 말들은 인종차별성 모욕까지 포함한다는 점에서 심각성이 있다. 나는 방탄소년단을 둘러싼 그 팬클럽 ARMY의 반응을 본 적은 없다. 그것은 무엇보다 BTS가 저런 식의 비아냥에 노출된 적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이런 일이 언젠가는 터질 줄은 알았으되, 정작으로 내가 궁금한 것은 BTS를 보호하고자 하는 팬클럽의 대응이었다. 그 대응 수준이 어느 정도일 줄은, 그런 일이 없었으니 가늠이 힘들었다. 한데, BTS가 그에 노출되고, 이른바 씹히자, 아미 회원들이 들고 일어났다. 그 공격이 어느 정도였는지는 알 수가 없지만, .. 2019. 6. 21.
챔피언스리그와 방탄소년단으로 새는 새벽 부러 그리 택하진 아니했을 것이로대 절묘하다. 웸블리 입성한 방탄소년단이 공연에 앞서 기자회견을 그곳에서 열었으니 현지 파견한 우리 공장 기자가 관련기사들을 깔끔히 처리하고 난 지금 스페인 마드리드에선 리버풀과 토트넘간 챔피언스리그가 시작 직전이이다. 이 경기가 진행하는 동안 아마도 BTS는 한창 공연 중일 것이로대 공연시간 동안은 이렇다 할 기사는 들어오지 않을 것이로대 그 시간 나야 느긋이 축구를 관전하면 된다. 축구가 끝날 즈음 공연 관련 기사가 들어올 것이니 이래저래 오늘 새벽은 날밤 까게 된다. 접때는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봉준호 기생충이 타는 바람에 이랬는데 정말로 지구촌 시대임을 절감한다.그때 그 시절엔 이런 때는 회사에서 밤을 샜지만 이제는 그런 일은 거의 사라져 집에서 한다. 통신의 발달.. 2019. 6. 2.
BTS를 모른 언론사 문화부장의 토로 만 2년에서 조금 모자란 풍찬노숙 해직 생활을 나는 2017년 7월 12일, 대법원 확정 판결을 통해 끝냈다. 다만, 최종 판결이 급작스레 나는 바람에 이런저런 사정으로 문서상 공식 복직은 그해 8월 1일자였다. 하지만 나는 당시 자유여행이라는 이름으로 유럽 각지를 떠돌 때라, 8월 1일 이후 같은달 20일까지 휴직 상태로, 그것을 마치고 그달 21일 출근하니, 그때는 여전히 박근혜 적폐정권 시대라, 적폐경영진도 비록 빈껍데기에 지나지 않기는 했지만, 여전히 월급을 받아쳐먹을 때라, 이런 놈들 특징이 지들이 불리한 때만이 원칙을 고수하는지라, 뭐 본래 있던 부서로 복귀가 원칙이래나 뭐래나 하는 기준에 따라 나는 해직 직전 근무부서인 전국부로 갔다. 문재인 정부 ‘1호 복직 언론인’이 등장했다대법원, 연합.. 2019. 6. 1.
새벽잠 깨운 런던발 BTS 전화 그 유명하시다는 BTS가 나한테 직접 전화할 리는 없을 테니, 낚시라는 손가락질은 사절한다. 음냐음냐 옥이야 금이야 간만에 맛난 잠 일깨우는 카톡 전화. 방탄소년단 마중하러 런던 나가 우리 가요 기자 기사 넣었다는 전갈이다. 몽롱함에 헤롱헤롱 잠깐 생각하니, 그래 그렇지, 방탄이가 우리 시간으로는 오늘 웸블리 스타디움 공연이지. 잠결에 잊어버리고 있었나 보다. 그래 그래 고생한다 음냐음냐 하고는 부시시 눈 비비고는 컴터 화면으로 옮기는데 유럽대륙 흔드는 방탄소년단 신드롬…각국 팬들 런던 집결송고시간 | 2019-06-01 04:48시내 한복판 BTS 자동차·스마트폰 광고에도 환호아미, 피커딜리 서커스·웸블리 모여 '들썩들썩' 이 기사라. 오늘 마침 공장 문화부 모 차장 편집국 숙직이라, 이 시간 띠리릭 .. 2019. 6. 1.
한류, 특히 K팝 그 기나긴 투쟁과 BTS 돌민정음 영국 아미들은 BTS 굿즈 사러 새벽부터 장사진을 쳤다송고시간 | 2019-05-31 05:00"루마니아·폴란드서 비행기 타고 왔어요…희망의 메시지에 감동" 월드 스타디움투어에 나선 방탄소년단, BTS가 그 일환으로 6.1 런던 웸블리에 선다. 이들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그 투어공연 중 유일하게 웸블리만 프레스를 위한 자리를 마련했거니와, 그런 까닭에 공연에 앞서 일찌감치 국내 언론을 상대로 등록을 받았거니와, 국내에서는 30여개 매체에서 취재진 48명을 현지로 파견했다 한다. 당연히 우리 공장 문화부에서도 참여를 결정하고, 박수윤 기자를 보냈다. 좌석 기준 9만 명을 수용한 초대형 구장 웸블리에서는 1일 말고도 2일에도 한번 더 공연이 열릴 예정이라, 그에 즈음해 현지 팬들 반응을 취재한 박 기.. 2019. 5. 31.
차마 못볼꼴을 두번이나 내 세대가 거개 그렇듯이 나 역시 중고교 때 라디오로 이른바 팝송을 접하고는 그에 열광했으니, 그 시대 최고 스타는 마이클 잭슨이었다. 그 시대 디스코텍은 온통 문워크moon walk였다. 그때 걸출한 두 DJ가 있었으니 김기덕과 김광한이었다. 김기덕이 텁텁했다면, 김광한은 조근조근했다. 매주 일요일인지 토요일은 특집 방송이라, 그 주 빌모드 차트 100위까지 순위를 알려주며 주요한 곡들을 틀어주었으니, 대략 1~10위권 노래는 거의 다 틀어줬다고 기억한다. 빌보드 차트는 우리한테는 꿈이었다. 그건 토르가 태어나고 자란 아스가르드였다. 달나라는 이미 밟았으니 미지가 아니었으되, 아스가르드는 시간 공간 저밖에 존재하는 그 무엇이었다. 빌보드는 우리한테는 이데아였다. 한데 내가 이 꼴을 보다니. 것도 1년 .. 2019. 5. 27.
문화부는 기내식 먹는 시즌 바야흐로 문화부는 기내식의 시즌이다. 굵직한 국제행사가 줄을 잇고, 그것을 취재하러 기자들이 국경 탈출 러시가 이뤄지는 까닭이다. 그 스타팅 테이프는 베네치아비엔날레가 끊었다. 개막을 앞두고 우리 공장을 필두로 미술담당 기자들이 모조리 베네치아 직행 비행기에 몸을 싣고 오늘 현지로 날아갔다. 오늘 오전 10시 15분 인천공항을 출항했으니, 아마 두 시간 뒤면 베네치아 공항에 안착하리라. 세계 최대 미술행사에 어울리게 한국관련 작가 인사도 줄지어 현지로 갔다. 덕분에 국내 미술행사는 이들이 돌아오기 전까진 개점휴업이다. 기자가 없는데 무엇하러 행사는 한단 말인가? 그 유명한 나사렛 예수마저 부활하셨다가 기자들이 오지 않았다 하니, 다시 영면에 드셨다지 않는가?기자 아무리 욕해도, 결코 버림받은 적 없다. .. 2019. 5. 8.
제조업 중심 유형문화에서 콘텐츠 중심 문화로의 대이동 새벽에 전화 소리에 잠을 깼다. 보니 방탄소년단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8위에 올랐다는 소식이 송고를 기다렸다. 5시 39분에 한 줄짜리 1보 보내고, 곧이어 그에 좀 보탠 2보, 그리고 그것을 종합한 다음 기사 방탄소년단, 빌보드 '핫 100' 8위…K팝 그룹 최고 기록(종합) 가 나간 시점이 6시13분이다. 핫 100이니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이니 하는 차트는 발표 시점이 정해진 것이 아니라 지들 꼴리는대로라, 이게 가요 담당기자들한테는 지랄이라, 나야 그런대로 잠이라도 들었지, 우리 가요담당 기자는 이제나저제나 하면서 날밤을 깠을 것임에 틀림없다. 내일은 마블 시리즈 신작 '어벤져스: 엔드게임(어벤저스4)'이 개봉.. 2019. 4. 23.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참사에 BTS 빌보드 1위까지 간밤을 설쳤다. 이런저런 일이 쏟아져 요새 가뜩이나 사나워서였다고 핑계한다. 새벽에 비몽사몽 깨니 이 무슨 조화옹인가 하는 일이 TV 생중계 중이었다. 눈을 비비니, 노트르담 대성당이었다. 엥? 그날을 기억하는 사람들이면 누구나 그랬겠지만, 화마에 휩싸인 대성당으로 자꾸만 남대문이 오버랩한다. 언뜻언뜻 비춰주는 사람들 표정을 보니 우는 이도 있다. 그랬다. 숭례문도 그랬다. '파리의 상징·인류의 유산' 불탔다…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종합5보) 남의집 불구경은 아니다. 노르르담 화재 참사는 발등의 불이었다. 언론계 나와바리 관념으로 그 사건 주무대는 프랑스 수도 파리요, 주축 관할 부서가 우리 공장에서는 국제뉴스부지만, 더는 그들만의 일이 아니라 우리의 일이었다. 급하게 관련 기사 계획을 짜고는 카톡 대화.. 2019. 4. 16.
섹스게이트에 휘말린 대한민국 대한민국은 작금 섹스 게이트에 허우적인다. 뭐라 이름해야 할지 아리송한 버닝썬 게이트를 필두로, 김학의 게이트에 장자연 게이트에 이르기까지 이른바 3대 게이트가 이른바 국민적 관심을 온통 유발한다. 이들 3대 게이트가 화력이 특히 큰 동인으로는 대중의 구미를 맘껏 당기는 요소를 두루 장착했다는 데서 찾을 수 있으니, 무엇보다 섹스와 마약과 여성 연예인이 주축 소재로 등장한다. 물론 저들 중에서도 실은 그 출발은 단순 폭력시비에서 출발한 버닝썬 게이트는 조금 다른 측면이 있지만, 그것이 증폭하는데는 그 등장인물이 연예계에서 한창 주가를 올리던 인물들이라는 점에서 흥행은 더욱 배가한다. 더구나 그런 그들이 성접대를 한 의혹이 있다 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해 그네끼리 유통하면서 키특키득했다 하니, 이보다 .. 2019. 3. 19.
화려한 일요일, BTS로 시작해 차태현 쇼크로 "재미를 위한 판돈을 돌려주는 법은 없다" 방탄소년단, 2차 세계정복 나선다…"미주·유럽 기다려요"12회차 중 10회차 매진, 신드롬 재확인 그래, 출발은 그런 대로 산뜻했다. 얘네들이 다음달 신보를 발표하고, 5월에는 8~9만명을 수용한다는 세계 주요 도시 스타디움 공연에 나선다니, 기사가 정리한 내용이야 대부분 기존에 다뤘다 해도, 새삼 와이드하게 정리해본 기사를 준비해 봤다. 그제 미리 써놓은 기사지만, 가뜩이나 정준영 빅뱅 사태로 눈코뜰 새 없는 가요팀에는 미안했다. 그래도 그것이 전하는 소식은 전반으로 화사하니, 어두컴컴한 소식만이 판 치는 가요계 혹은 연예계에서는 그래도 BTS밖에 없겠다는 찬탄은 받을 만하다. 그렇게 출발한 오늘 아침인데, 이내 다시금 버닝썬 게이트로 돌아간다. 어제 다름 아닌 KBS가 2TV 대표 예능 '해피선데이-.. 2019. 3. 17.
연예계 쌍끌이 BTS와 정준영 오늘 연예계는 투 트랙이다. 이 트랙 차이라면 한 쪽은 영광의 최전선을 질주하는데 다른 한 쪽은 나락으로 곤두박칠한다는 점이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4월 12일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를 발표한다고 알리는가 싶더니, 방탄소년단, 4월 12일 컴백…"새 이야기 선보인다" 5월 25일 상파울루 알리안스 파르키 공연 티겟은 인터넷 판매 75분만에 매진했다 하고 BTS, 브라질 공연 입장권 인터넷 판매 75분만에 매진 는 소식어 덧붙인다. 반면 버닝썬 폭력사건으로 촉발된 연예계 사태는 빅뱅 승리를 넘어 이젠 어디로 튈지 감조차 잡기 힘든 가운데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이 느닷없이 어제부터 튀어나와 실검 1위를 오르락내리락 한다. 미국에서 tvN '현지.. 2019. 3. 12.
<주마간산 애급여행기> (3) BTS보단 강남스타일 수단과 경계를 이루는 아스완을 떠나 룩소르를 향해 나일강 크루즈에 나서 북쪽으로 50킬로미터가량을 내려간 어중간 나일강 동편으로 콤 옴보(Kom Ombo)라는 곳은 농업으로 주된 생업 기반으로 삼는 마을이라, 이곳에 악어 대가리를 걸친 소베크(Sobek), 혹은 세베크(Sebek), 혹은 소체트(Sochet), 혹은 솝크(Sobk), 혹은 솝키(Sobki)라는 신을 봉헌하기 위한 콤 옴보 신전(the Temple of Kom Ombo)이 있어, 사전 정보가 전혀 없이 떠난 이번 이집트 여행에서 이 신전 건물을 마주하면서 퍼뜩 "저거 왜 저래? 코린트 양식 기둥인데?" 했던 것이었던 바, 이런 인상은 이내 해명이 되었으니, 알고 보니, 고대 이집트 왕국 시대에는 '황금도시'를 의미하는 눕트(Nubt), 혹.. 2019. 3. 11.
천리마 BTS 등에 탄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파리가 날아서 천리를 가는 간단한 방법이 천리마 꼬리에 붙어 가는 것이다. 실제 이런 식으로 그 작은 날것들인 파리나 모기가 요새는 지구 반대편으로 이동한다. 카이로 모기가 느닷없이 반나절만에 인천에 상륙하는 것이다. 그 이름도 요상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 작명에서 어쩐지 콩글리시 냄새, 혹은 어째 아이스크림 상표 이름을 풍기는 듯한 이 BoyBand는 지금 천리마에 붙은 파리다. 다름 아닌 방탄소년단이라는 스텔스기에 탔으니, "BTS 명성에 누 끼치지 않겠다"…투모로우바이투게더 핫 데뷔 기사에서 언급했듯이 5인조 10대 밴드인 이 친구들은 "방탄소년단을 등에 업은 이들은 신인으로는 이례적으로 데뷔와 동시에 세계적인 주목을 받"기에 이르러, 이달 4일 발표한 데뷔 .. 2019. 3. 6.
BTS가 누군지 모르던 어느 문화부장 "얘네들은 왜 이름이 이 모냥이냐?" 방탄이 뭐냐? 총 맞았데?" 아직도 나는 그 의뭉함을 풀지 못했다. 가요 담당한데 물어도 뭐 뾰죽한 답이 없었다. 다시 한 마디 뇌까렸다. "방탄이 총이라면 이 친구들 백지영이랑 관계 있는 거 아냐? 총 맞은 것처럼?" 그랬더니 가요 담당이 깔깔 웃는다. "어째 아셨어요? 방탄이 키우는 친구가 방시혁이에요. 총 맞은 것처럼 작사작곡한 친구요." 해직 생활 끝내고 복직해 생판 인연도 없는 전국부에 있다가 이 공장 문화부장으로 발령난 지난해 4월 직후 어느 무렵 일이다. 그때만 해도 나는 방탄이가 누군지 알지도 못했고, 알 생각도 없었다. 그래도 양심이 없지는 않아 가요 담당 기자를 불러서 물어봤으니, "문화부장질 하면서 그래도 이런 친구들을 알아둬야 한다는 얘들이 있을.. 2019. 2. 9.
대중스타와 미디어, 수지를 만난 날 언젠가부턴 내가 그날 하루를 시작하는 일상 패턴 중 하나로 내 페이스북 계정에 들어가 우선 '과거의 오늘'을 죽 훑어보는 버릇이 들었으니, 그러는 까닭은 괜한 회한 추억에 잠기기 위한 청승보다는 실은 그에서 혹 지금의 내가 건질 것이 없나 하는 이삭줍기 심정이 더 크다고 말하고 싶다. 나는 내지르는 타입이라, 그때그때 생각나는 바를 그런 데다가 싸질러놓는 일이 많고, 그런 것 중에 지금 보아도 여전히 쓸 만한 곳이 아주 가끔 발견되거니와, 그것을 건져내어 다른 데다 써먹을 요량으로 되새김질을 하는 버릇이 들었다. 한데 이런 일을 하다 보면, 가끔씩 이런 사진을 만난다. 촬영 혹은 게재시점을 보니 2013년 10월 30일 오늘이다. 딱 5년 전이요, 주인공은 걸그룹 미쓰A다. 뭐 A를 그룹명에 박은 까닭이.. 2018. 10.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