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8

브라질은 하루 3만, 유럽 코딱지들은 연일 최고치 브라질 코로나19 신규 확진 3만명대로 올라서…누적 520만명 2020-10-17 09:34 상파울루주 "백신 접종 의무화"…전체 대상 주민은 4천500만명 브라질 코로나19 신규 확진 3만명대로 올라서…누적 520만명 | 연합뉴스브라질 코로나19 신규 확진 3만명대로 올라서…누적 520만명, 김재순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10-17 09:34)www.yna.co.kr 코로나바이러스 계절성을 논했지만 남반구에 속한 브라질이 이 모양인 걸 보면 개소리 아닌가 싶기도 하다. 브라질이야 워낙 대국이고 무엇보다 슬럼가 천지라 그게 영 걸린다. 대국답게 확진자 숫자도 기하급수 증가 아닌가 한다. 자고 일어나면 최고치 경신…중부 유럽, 코로나19 어쩌나 2020-10-17 06:30 자고 일어나면 최고치.. 2020. 10. 17.
알코올 세정제가 빚은 참사 손 세정제 바른 채 촛불 켜다 '펑'…미 여성 전신 중화상 송고시간 2020-09-05 05:07 정윤섭 기자 "용기 폭발로 5초만에 온몸에 불길"…소방당국 "손 세정제 다룰때 조심해야" 손 세정제 바른 채 촛불 켜다 '펑'…미 여성 전신 중화상 | 연합뉴스 손 세정제 바른 채 촛불 켜다 '펑'…미 여성 전신 중화상, 정윤섭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09-05 05:07) www.yna.co.kr 이건 코로나19 보건사태 정국에 나 역시 조심을 해야겠다 해서 새삼 소개한다. 미국 텍사스주 한 여성이 세정제를 뿌리고는 촛불을 켜다가 어찌하여 불이 붙은 모양이라 얼굴과 몸에 전신 3도 화상이라는 참사를 맛보았단다. 코로나 사태에 세정제가 생필품으로 정착했으니, 미국 역시 마찬가지인 모양이라, 이 세.. 2020. 9. 5.
상차림 해놓곤 출시도 못한 연세대박물관 4.19 특별전 어디 이런 데가 한두군데리오. 인천 어느 박물관은 아예 개관과 더불어 폐관으로 들어갔으니 그에 견준다면 문 연지 한참이나 된 이곳은 차라리 나으리라. 한데 속내 들여다보면 피장파장 똥끼나밑끼나라 이 집은 나름 야심하게 준비한 특별전이 개막식만 하고는 곧바로 문을 닫으니 딱 하나 좋은 점은 전기세 절약이라 지난 삼월 개막 이래 단 하루도 문을 연 적이 없다. 박물관장 보직 해임하거나 수당 깎아야 한다. 애초 9월까지라는데 뭐 돌아가는 폼새 보면 문 열 날 있나 싶다. 귀중한 유물들 확보해 잘 차린 상 그걸 받아먹을 사람없으매 환장할 노릇 아니겠는가? 2020. 6. 19.
남미를 박살내는 코로나19 코로나19 새 진앙이 된 중남미…신규 확진·사망 연일 최다 | 연합뉴스코로나19 새 진앙이 된 중남미…신규 확진·사망 연일 최다, 고미혜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05-23 04:03)www.yna.co.kr 중국이 진원이냐 아니냐를 두고 미국과 중국이 박터지는 쌈박질을 벌이어니와 우야둥둥 그 발생 현황을 보건대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첫 극성을 구가했음은 하늘이 두 쪽 나도 변함이 없거니와 메뚜기떼마냥 중국을 휩쓴 그 바이러스는 이내 한반도를 상륙해 도륙내더니 유럽 대륙으로 건너가 이태리를 한니발 코끼리 발굽 아래 짓밟힌 로마군 꼴을 내더니 이내 프랑스 스페인을 거쳐 독일 영국 스칸디나비아를 아작 넀다. 유라시아 대륙을 오뉴월 소불알처럼 걸친 러시아도 예외가 아닌듯 그에 신음하거니와 느긋느긋 언.. 2020. 5. 23.
베르가모에선 10페이지, 보스턴에선 16페이지 달한 오비추어리 이번 코로나19가 빚어낸 비극의 참상은 무엇보다 신문 부고면 obituary가 증언하거니와, 신문 지면 자체가 그 참상을 증언하는 뉴스를 만드는 시대라, 피해가 극심한 지역일수록 부고면은 죽은 사람 소식이 넘쳐나기 마련이라, 보스턴 역시 그런 참상이 극심한 듯, 죽어나가는 사람 천지인 모양이라 현지시각 19일 보스턴에서 발행한 보스턴 글로브 Boston Globe 일요판 부고면이 장장 16페이지를 헤아렸다 하거니와, 이는 작년 같은 시기(7면)와 비교하면 두 배 이상 는 것이며, 일주일 전 11페이지보다도 더욱 확대한 수치라 한다. 물론 느닷없이 특정한 시기 사망자가 저와 같이 늘 수는 있지만, 현 시국에서는 그 원인으로 코로나19를 지목할 수밖에 없다. '보스턴 글로브' 부고만 16면…"코로나19 참혹.. 2020. 4. 21.
코로나19 통계 조작한 중국 中 '우한 코로나19 사망자 1천290명 더 있었다' 늑장 시인(종합2보) | 연합뉴스 中 '우한 코로나19 사망자 1천290명 더 있었다' 늑장 시인(종합2보), 심재훈기자, 사회뉴스 (송고시간 2020-04-17 16:15) www.yna.co.kr 중국 당국의 발표를 믿느니 지나가는 똥개를 믿겠다는 말 나는 여러번 했다. 각종 언론을 통제하는 중국에서 그 정부가 발표하는 통계치는 각종 검열을 거친 허수일 수밖에 없는 숙명이 있거니와, 이번 코로나19 관련 발표만 해도 믿을 수 없는 구석이 한둘이 아니었다. 무엇보다 이번 사태가 어느 정도 진정이 되었을 적에, 그 진원 우한만 해도 화장한 유골을 찾아가라 했는데, 당국에서는 대략 3천명이라고 사망자를 발표했지만, 분명 그들 화장장으로 실어나른 관 뚜껑.. 2020. 4. 17.
외지인 출입 엄금 동네 사람들 중의 모아 이장 윽박 질러 동네 어구에 이리 설치했다 한다. 오지 말라는데 자꾸 기들어오는 모양이다. 평균연령 80인 산촌농촌이다. 예선 걸리면 다 골로 간다. 80대 이상 치사율 15%인가라는 통계치 있다. 열명 중 한두 명은 골로 간다는 뜻이다. 이건 말할 것도 없이 나는 자연인이다 때문이다. 요샌 약이 된다는 건 모조리 다 캐어간다. 보통 외지인들이 들어와서 캐간다 하겠지만, 내가 지켜보면 실은 이런 동네 살다가 도시로 나간 사람들이 주류다. 거의 돌아버릴 지경이다. 제발 뻘짓들은 하지 말자. 2020. 4. 8.
조폭이 통행금지령 내리고, 마스크는 쌔비며, 죄수들은 탈주하고 코로나19 번질라…브라질 리우 마약조직이 빈민가에 통행금지령송고시간 2020-03-25 06:47밤 8시 이후 거리에서 발견되면 '폭력적 처벌' 경고 독일이 수입하려던 마스크 600만개 케냐 공항서 사라져송고시간 2020-03-25 06:56이광빈 기자'마스크 대란' 유럽서 수입품 사라지고 다른 국가서 압수도 미국서도 코로나19 집단탈옥 사태…통제령 발동하자 도주송고시간 2020-03-25 06:39정윤섭 기자워싱턴주 교도소서 14명 탈주…8명 체포·6명 추적중 이건 뭐 웃을 수도 없고, 글타고 울 수도 없고, 암튼 이런저런 이야기를 코로나19가 만들어가는 중이다. 브라질 최대 도시 리우데자네이루 빈민가에서는 행정력이 제대로 미칠 수 없으니 이런 데서는 역시 깡패가 나서야 하는 법. 보다 못한 조폭 갱단.. 2020. 3.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