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본문 바로가기

漢詩 & 漢文&漢文法

상야(上邪)..겨울에 우박치고 여름에 눈내리면 ‘상야’(上邪)라는 제목을 단 漢代 악부민가樂府民歌가 있다. 話者를 외사랑에 빠진 여자로 설정해 그로 하여금 사랑에 빠진 남성 상대를 향한 애끓는 연모의 정을 토로케 한다. 한데 이 시가 구사하는 수사법이 어딘가 우리한테는 익숙하다. 고려가요의 그것이다. 上邪!① 하늘이시어 我欲與君相知②, 나 그대와 사랑하고 싶습니다 長命③無絕衰. 오래도록 사랑 식지 않겠습니다. 山無陵④, 산이 닳아 없어지면江水爲竭, 강물이 다 ..
염가하상행(豔歌何嘗行)..carpe diem again..늙어지면 못노나니 염가하상행(豔歌何嘗行)이라는 제목이 붙은 다음 漢代 악부시樂府詩는 이런 성격의 민가가 대개 그렇듯이 이 역시 작자를 알 수 없다. 이른바 민중가요라 해서 어느 한 사람에 의한 산물이 아니라 시간이 누적한 이른바 민중가요일 수도 있겠고, 그것이 아니라 특정 작가가 어느 한 때 격발(擊發)해 쓴 작품이라 해도 그 작자가 내 작품이라고 내세울 수는 없었을 것이다. 그리하여 지금은 작자가 無名氏 혹은 失名氏라는 이름으로 치부되곤 한다. 이 시대 악..
주인한테 버림 받은 개 : 설도薛濤 견리주犬離主 中唐 여류시인 설도薛濤라는 이에게는 이른바 ‘십리시’(十離詩)라는 연작시편이 있거니와, 총애를 믿고 분수 모르고 날뛰다가 종국에는 주인한테 버림받은 신세를 한탄하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아래는 그 중 첫 번째 ‘견리주(犬離主)라는 제목의 시이니, 우선 제목을 그대로 풀면 개가 주인한테 버림받았다는 뜻이다. 그 전문은 아래와 같다.(류창교 역해, 《설도시집》, 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 2013, 26~27쪽 참조)馴擾朱門四五年 떵떵거리는 집에서 길들여진지..
이상은李商隐 비내리는 밤에 북쪽으로 부치는 편지(夜雨寄北·야우기북) 비내리는 밤에 북쪽으로 부치는 편지(夜雨寄北)李商隐君①問歸期未有期 당신 언제 돌아오냐 물었지만 기약 없다오 巴山②夜雨漲秋池 파산엔 밤되어 비 내려 가을 연못 물 불었네 何當共剪西窗燭③ 언제쯤 서쪽 창에서 함께 촛불 심지 자르며卻話④巴山夜雨時 파산 밤비 내리던 때를 다시 얘기하려는지  ① 君:你② 巴山:在今四川省南江县以北. ③ 秋池:秋天的池塘. ④ 何当:哪一天? ⑤ 共剪西窗烛:在西窗下共剪烛..
잠삼(岑參) 백설가...白雪歌送武判官歸京(백설가송무판관귀경) 백설가로 서울로 돌아가는 무판관을 전송하며[白雪歌送武判官歸京(백설가송무판관귀경)]  [唐] 잠삼(岑參. 715~770) 北風捲地白草折  북쪽 바람 몰아치니 백초가 꺾이고 胡天八月卽飛雪  오랑캐 하늘엔 팔월에도 눈나리네忽如一夜春風來  문득 하룻밤새 봄바람 불어와 千樹萬樹梨花開  천만 그루 배나무 꽃을 피운듯 散入珠簾濕羅幕  어지러이 주렴 들어 장..
장구령(張九齡) 望月懷遠(망월회원) : 저 달 보며 당신 생각해요 저 달 보며 당신 그리워하네[望月懷遠·망월회원] [唐] 장구령(張九齡·678~740)    海上生明月  저 바다로 떠오른 밝은 달 天涯共此時  하늘 끝에서도 지금은 같겠죠?情人怨遙夜  그리워하는 이 긴 밤 원망스러워 竟夕起相思  밤새도록 일어나 당신 생각합니다滅燭憐光滿  초를 껐더니 휘영청 달빛 좋고 披衣覺露滋  걸친 옷은 이슬 내려 젖었네요 不堪盈手贈&nb..
부귀영화 누리건만, 옆집 총각이 아른아른 《악부시집樂府詩集》에는 梁朝 武帝 소연蕭衍 撰으로 《河中之水歌》라는 이름으로 수록됐다. 《옥대신영玉臺新詠》에는 ‘歌辭’라는 두 편 연작시 중 제2편으로 실렸다. 그 전문과 옮김은 다음과 같다.河中之水向東流 황하는 동쪽으로 흐르는데洛陽女兒名莫愁 낙양 아가씨는 이름이 막수 莫愁十三能織綺 막수는 열셋에 비단 짤 줄 알고十四采桑南陌頭 열넷엔 남쪽 밭두렁서 뽕을 따다 十五嫁與盧家婦 열다섯엔 노씨 집안 며느리 되어 ..
며느리 잡으려다 아들잡은 엄마 초중경처(焦仲卿妻) 공작동남비(孔雀東南飛)출전 : 《악부시집》(樂府詩集) 卷73 잡곡가사(雜曲歌辭) 13 《焦仲卿妻》, 不知誰氏之所作也. 其序曰:“漢末建安中, 廬江府小吏焦仲卿妻劉氏, 爲仲卿母所遣, 自誓不嫁. 其家逼之, 乃沒水而死. 仲卿聞之, 亦自縊於庭樹. 時人傷之而爲此辭也.”《焦仲卿妻》는 누가 지었는지 알 수 없다. 그 序에 이르기를 “한말漢末 건안建安 연간에 노강부廬江府 소리小吏인 초중경焦仲卿의 妻 유씨劉氏가 중경仲卿의 어머니에게 버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