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윤의 photogallery

Flagpole Supports in Barley Field, Gyeongju(경주 구황동 당간지주) Located in front of Bunhwangsa Temple, behind the Hwangryongsa Temple Site at Guhwang-dong, Gyeongju, they played a role of fixing the Buddhist flag called Danggan 幢竿(당간). It is presumed that these supports were made during the Unified Silla period(668~935 AD). There is a turtle-shaped stone on the floor between them. 慶州九黃洞幢竿支柱 /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 Photo by Seyun Oh 더 상세한 설명을 현지 안내판을 통해 보태본다. 경주 구황동 당간..
사쿠라 지난 자리 채운 유채 순식간에 핀 벚꽃이 느닷없이 사라진 경주엔 유채 만발해 온 들녁 노랑으로 물들이며 월정교 병풍을 친다. 이 즈음 모두가 모네요 마네다. Photo by Seyun Oh
어김없는 경주의 봄 선도산 너머로 해가 진다. 구황동 당간지주도 그 자리다. 사꾸라 만발한 사이로 저 푸른 보리밭 펼쳐진다. 올해도 어김없는 저 봄 맞으러 올해도 어김없이 나는 경주를 간다. 포토 바이 오세윤
Cheondeongdae in Full Blossom 목련 만개한 첨성대엔 언제나 나는 한 발이 늦어 저 만개한 이파리 얼룩덜룩 검은 때 끼고흐물흐물 그 절반에 바닥에 딩굴어 짓이길 때그때 발길을 닿곤 했으되, 그런 불운 올해도 어김없어 세월을 탓하고 기다리지 않는 너를 다시 원망해 본다. 뭐가 그리 급한가?
불국토 휘감은 목련 경주 근거지로 암약하는 사진작가 O가 방금 카톡으로 실어온 경주의 봄이다. 불국사가 꽃탄다. 만개한 목련이 새벽녘 정념처럼 다보탑 몸뚱아리를 휘감는다. 물었다. "내가 내려가는 이번 주말까지 목련을 살아있으려나?" O가 답한다. "약간 추우니 겨우 버텨낼 듯" 기다리라 부르짖지만, 내가 기다려라 그리 애원한 것이라고는 꽃이건 사람이건 이내 떠나버리더라. 이번 봄은 뭔가 그리 급한지 새벽 도둑처럼 왔다가 그리 휭하니 사라진다.
A Barley-green Gyeongju Gyeongju has begun to wear emerald hues with barley buds sprouting. Spring has come to us like like a thief in the middle of the night. photo by Seyun Oh
Gyeongju and Silla Blooming with Barley Flagpole Supports in front of Bunhwangsa Temple at Guhwangdong, Gyeongju Unified Silla Dynasty Period ( 668~ 918 AD ) Photo by Seyun Oh 慶州九黃洞幢竿支柱 매년 이맘쯤이면 유채가 올라오기 시작하는 경주 분황사 앞뜰에 보리가 파릇파릇하다. 아직 이파리엔 황달기 채 가시지 아니했지만, 이내 마누라 휘두르는 야구방망이로 몇 대 얻어터진 남편 등짝마냥 시퍼래래지리라. 그 파란 아래로 깔고는 아지랑이도 피어오르리라. 그래 봄은 멍이다.
Nomad A nomad in Central Asia Photo by Seyun O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