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고목 딛고 선 버섯

by 한량 taeshik.kim 2020. 8. 11.


연차는 얼마인지 알 수 없으나 경복궁 담잠을 물끄러미 지키던 플라터나스 거목이 어느날 사라지곤 그루터기만 달랑 남겼으니



사십일 넘긴 기록적인 장마에 힘입음인지 그득그득 버섯을 올망졸망 피우더니



이젠 떼로 감싸고선 시체 갉아먹는다.

버섯은 주검을 자양분으로 자라난다.

태그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