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공짜밥은 없다. 강제구독의 길

by 한량 taeshik.kim 2020. 8. 10.

밥을 얻어먹었으니 이 정돈 해야 한다.




못하겠다 발뺌한다.

"내가 밥 샀자나"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