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자연암반을 3단으로 깎아 비좌碑座를 만든 비봉 진흥왕순수비

by 한량 taeshik.kim 2020. 5. 1.

 

북한산北漢山을 구성하는 여러 봉우리 중에서도 서해 쪽을 조망하는 비봉碑峰 정상 진흥왕 순수비 자리다.

2011년 가을에 포착한 모습인데 저 순수비는 그새 또 바뀌어 새것으로 교체되었다.

실물은 1971년인가 그 어간에 뽑아다가 국립중앙박물관에 쳐박아놨다.

난 이런 문화재 보존방식 누차 얘기하지만 증오한다.


우리가 눈여겨 볼 대목 중 하나는 비신碑身을 꽂은 대좌臺座다.

자연 암반석을 3단으로 턱을 지게 방형으로 깎고는 그 복판을 구유를 파듯이 구멍을 뚫고는 거기에 방형 비석 몸통을 꽂았다.

누차 지적했듯이 파주 감악산 꼭대기 몰자비沒字碑도 이와 똑같고 비 형식도 같다. 무엇보다 사방을 조망하는 산 꼭대기라는 입지조건도 같다.

감악산비도 볼짝없이 진흥왕비다.

비좌를 가로지른 크랙이 몇군데서 가 있는데 저건 아마 비석 뽑을 때 낸 흠이 아닌가 한다.

다음 사진들은 감악산비 몰자비다. 비교해 보기 바란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