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바리 vs. 마리

by 한량 taeshik.kim 2020. 8. 16.

 

이번 집중호우에 헤엄쳐 탈출을 시도하는 소 두 바리 

 

 

짐승 개체를 세는 단위를 내 고향 김천에선 바리 라고 하니, 서울 사투리 마리에 대응하거니와, 그리 하여 소 두 바리, 돼지 세 바리 라는 식으로 말한다.

물론 이 역시 요새는 서울말을 표준어로 강요 협박 윽박하는 미디어 영향으로 마리라는 말도 혼용하기도 하거니와 내가 궁금한 것은

1. 바리와 마리 분포 영역이 어떠하며
2. 개중 어느 쪽이 선대어인지 밝혀낼 수 있는지
3. 이처럼 ㅂ 대 ㅁ 대응이 심심하게 발견되거니와 그 양상은 어떠한지

등등이 궁금하다.

이에 대한 사계 권위자의 계도를 기대하노라.

(August 15, 2018) 

***

이를 수량 수사라던가?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쓰메키つめきり 모노가타리  (0) 2020.08.17
서울역에서 깨진 산통  (0) 2020.08.17
바리 vs. 마리  (0) 2020.08.16
한류 홈페이지 준비 점검  (1) 2020.08.15
"왜 내가 싫어? 똑똑해서?"  (0) 2020.08.12
고목 딛고 선 버섯  (0) 2020.08.1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