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Korea advances to FIFA U-20 World Cup final The Republic of Korea advanced to the FIFA U-20 World Cup Poland 2019 final for the first time defeating Ecuador 1 - 0 in Lublin by a goal by Choi Jun to compete for championship against Ukraine, which knocked out Italy.
언론이 버린 연극 vs. 대통령 하야를 요구한 목사 전광훈 내가 언론계에 몸담은 직후이니 대략 25년전쯤 일일 터다. 당시 대학로 연극이 온통 야동 파문이었으니, 벗기기 전쟁이었다. 그렇다고 그렇게 소문난 연극을 내가 두어 편 관람했더니만 실제 벗는 것도 아니었다. 소문만 그럴 듯하게 났으니, 그래도 당시에는 이른바 작품성보다는 선정성을 앞세우던 시절이다. 한데 이것이 결국은 연극계 노이즈 마케팅이었다. 그렇게 소문날 수록 관객이 비록 많다고는 할 순 없지만, 그런 연극에 관객이 몰렸으니 말이다. 그래 나 역시 그런 사람 일원이었다고 해도 할 말은 없다. 문제는 언론. 이런 사태에 직면한 언론은 초반기엔 그것을 비판하는 기사를 쏟아냈다. 그야말로 봇물터지듯 비판했다. 하지만 전연 개선의 기미가 없으니, 나중엔 언론계가 합심해서는 선정성을 내세우는 연극은 아예 취..
특이사항 없던 하루 우리 공장에선 편집총국장 주재 부장단 오전회의가 사라지고, 총국장 산하 에디터별 아침회의가 있어, 그것을 종합해 총국장이 에디터들과 오전회의를 한다. 어제 아침 에디터회의 정치부...문통 유럽 갔고, 별거 없는데요한반도부...헝가리 좀 지켜봐야겠고 별거 없는데요문화부...별거 없는데요. 오분만에 회의 쫑! 연초장에서 에디터를 만났다. "엥? 승님 벌써 나오셨소?""없네 암것도...다른 부서도 똑같아. 이런 날이 없었는데..." 특이사항 없는 하루가 온종일 그렇게 흘러갔다. 다이내믹 코리아답지 않은 하루였다. 한데 조금, 아주 조금 켕기는 게 있었다. 아침회의에서 정치부장이 한마디 던졌다. "이희호 여사가 계속 안 좋네요. 주시하고 있습니다." 나는 그의 타계를 새벽에 접했다. 초저녁에 뻗은 까닭이다. 보..
전두환시대의 박종환과 김종부, 그리고 날아간 임시공휴일 저 시대 스포츠 열광은 이 시대와 뭔가 다른데 그걸 뭐라 내가 콕 집어말하기는 그렇다.그제 회사 근처 연초장에서 우리공장 스포츠부장과 한 대 빨면서 내가 말하기를 "8강만 해도 엄청난 성관데 관심은 어째 너무 없는거 같어" 했더니 그가 이르기를 "그때만 해도 볼 게 없었고 지금은 사람들 수준이 챔스에 가 있어요. 사람들 눈이 높아져서 그래요" 타당한 분석이라 본다. 조금전 U-20월드컵축구대회 한국과 세네갈 간 8강전이 끝나 한국이 승부처기 접전 끝에 4강에 진출해 남미 에콰도르와 결승행 티켓 확보를 위한 단판승부를 벌인다. 나름 축구광인 나는 준결이 9일인 줄은 기억했으나 절박한 것은 아닌 까닭에 그 시간을 까먹고 말아 막연히 오늘 저녁 하겠지 했더랬는데 새벽이었다. 아침에 깨자마자 이런저런 웹서칭하다..
Academic Advisory Consultation Report on the fourth excavation survey of NeungAngol Tumuli Site at Buyeo The 2nd Academic Advisory Consultation Report on the fourth Excavation Survey of Neung-angol Tomb Site at Buyeo by the Baekje Culture Foundation, May 23rd, 2019 扶餘陵안골古墳群四次発掘調査2次学術諮問会議の資料集(百濟古都文化財團) / 부여 능안골고분군 4차 발굴조사 2차 학술자문회의 자료집 (백제고도문화재단) Refer to the following link for this press release. 부여 백제 지배층 무덤 무덤방, 점점 좁고 길어졌다(종합)송고시간 | 2019-06-07 10:25능안골 고분군 석실묘 5기 조사…무덤길은 점차 사라져관에 쓴 못·고리·귀걸이 출토…"초..
Sun Setting behind a 감이파리 감 이파리 뒤로 하루 해가 진다.
북한인권운동 투신 윤현 목사를 추억하며 윤현 목사가 타계했다. 이 소식은 우리 공장 한반도부에서 아래와 같이 다뤘다. '인권운동 1세대' 윤현 북한인권시민연합 명예이사장 별세 이 소식을 전하며 우리 공장 장용훈 부장이 SNS를 통해 다음과 같이 말했거니와, 취재하면서 두어번 뵈었다...한국의 인권운동을 하시다가...북한인권에 관심을 가지신 분...그 분과 대화에서 진심을 느꼈다...솔직히 최근 우후죽순처럼 생겨나는 북한인권단체 별로 신뢰하지 않지만...윤 이사장님에게는 결이 다른 북한인권에 대한 진정성을 읽을 수 있었다...남한의 인권, 북한의 인권 모두에 목소리를 높였던 분...삼가 명복을 빕니다...덧...일부 신문에서 이분의 부고기사를 쓰면서 북한인권운동가로만 소개를 하던데....그건 이분의 절반도 소개하지 못한거와 마찬가지다... 전적..
수국水菊에서 나는 죽음과 종말을 본다 훈육의 여파인지 알 수는 없으나 수국은 왠지 모르게 초췌와 연동한다. 아무튼 이 예쁜 수국더러 하필 그리 생각하냐 묻지 마라. 핏기 없는 살갗? 파리함? 그리하여 언제나 당집 혹은 상여집과 어울린다는 그런 연상이 나한테는 있다. 고향 무당이 내 대모셨는데 그 당집에 수국이 있었던 듯 하고 후미진 계곡 상여집에도 수국이 있었던 듯 하다. 음침한 계곡 벼랑에 주로 피지 않았나 하는데 마침 빛깔도 파리하다. 수송동 공장 전면 어느 카페가 이 수국을 내어놓았다. 나는 언제나 수국에서 죽음과 종말을 본다.